본문 바로가기
일상다반사(자유글)

(필독) 남편에게 보내는 편지...남편분들은 꼭 읽어보세요

by 서울나그네 서울나그네 2011. 11. 9.

♣ 남편에게 보내는 편지 ♣

 



어느 날, 한 부부가
아내의 신앙 문제로 크게 다퉜습니다.
남편이 참다 못해 소리쳤습니다.
“당신 것 모두 가지고 나가!”
그 말을 듣고 아내는
큰 가방을 쫙 열어 놓고 말했습니다.
“다 필요 없어요.
이 가방에 하나만 넣고 갈래요.
당신 어서 가방 속에 들어가세요.”
남편이 그 말을 듣고 어이가 없었지만
한편으로는
자기만 의지하고 사는 아내에게 너무했다 싶어서
곧 사과했다고 합니다.



아내가 가장 원하는 것은 ‘남편 자체’입니다.
남자의 길에서 여자는 에피소드가 될지 몰라도
여자의 길에서 남자는 히스토리가 됩니다.



아내가 남편으로부터
가장 받기 원하는 선물은 ‘든든함’입니다.
남편은 가정의 든든한 기둥이 되고
흔들리지 않는 바람막이가 되어,
아내에게 다른 큰 도움은 주지 못해도
최소한 든든한 맛 하나는 주어야 합니다.



서울의 한 병원에서
몇 년간 남편 병치레하던 아내가 있었습니다.
남편이 죽고 며칠이 지난 어느 날
그분이 말했습니다.
“남편이 병상에 누워 있었어도 그때가 든든했어요.”



남편이 아내에게 줄 가장 큰 선물은
돈도 아니고 꽃도 아니고 ‘든든함’입니다.
아내가 차 사고를 내도
“도대체 눈이 어디 달렸어!”

 

라고 윽박지르지 말고
“그럴 수도 있지. 몸은 괜찮으냐?”고
아내의 불안한 마음을 달래주어야 합니다.



차 사고로 생긴 ‘불편함과 불안함과 속상함으로
이미 잘못의 대가는 충분히 받았기에
그때 남편의 할 일은 불안의 바람으로부터
든든한 바람막이가 되어주는 일입니다.



아내가 잘못했을 때는 남편의 든든함을 보여주어
아내에게 감동을 줄 좋은 기회이지
아내의 잘못을 꼬집어

 

아내의 기를 죽일 절호의 기회가 아닙니다.



아내의 마음에 ‘캄캄함’과 ‘갑갑함’을 주는
남편의 제일 행동은 바로 ‘깐깐한 행동’입니다.
‘깐깐함’은 갑갑한 세상을 살아가는 데는
혹시 필요할 수 있어도 아내에 대해서는

 

결코 필요 없는 것입니다.
남편은 ‘꽉 막힌 깐깐한 존재’가 되기보다는
‘꽉 찬 든든한 존재’가 되어야 합니다.



사람이 꽉 찬 존재가 되려면
무엇보다 ‘이해심’이 필요합니다.



남편은 아내의 감정과 정서를 읽을 줄 알아야 합니다.
머리가 나빠 이해력은 부족해도 마음이 좋아 

 

이해심은 풍성해야 합니다.
아내에게는 남편이 이해하기 힘든
특별한 감정과 정서가 있습니다.



남편에게는 아내가 백화점 좋아하는 것이
도저히 이해가 안 되어도 힘써 이해해야 합니다.


외출할 때 아내가 화장대 앞에 너무 오래 있으니까
어떤 남편은 말합니다.“발라봐야 소용없어!”
그처럼 아내의 정서에 대한 몰 이해는

 

아내의 감정에 멍울을 만듭니다.



아내가 자기의 감정을 너무 내세우는 것도 문제지만
남편이 아내의 감정을 너무 내던지는 것은 더욱 큰 문제입니다.



진정한 사랑의 원료는 열정이라기 보다는

 

이해입니다. 이해의 깊이가 사랑의 척도입니다.


이제 아내를 이해하고 아내의 든든한
바람막이가 되는 남편의 길을

댓글2

  • 로드but you still have to sign up ahead you can purchase anything. Marc Jacobs, You can also purchase one that you can clothe casually because a annual wear item. Louboutin Shoes Sale which became peppery merchandise as their fans. Paris and New York Cheap Louboutins spring to mind.
    and of truce (there are no cars) and memory within the making: a tubby cat luxuriating aboard an ancient windowsill,로에
    답글

  • UGG Doposci 2013.10.03 12:10

    뉴부気仙沼向洋友情ボールでまた野球を

    昨夏の高校野球宮城県大会で準優勝した気仙沼向洋高が日、東日本大震災の被災後初の練習を気仙沼西高、本吉響高と合同で行った。自主参加だったが、校合わせて人が集まり、ノックや打撃練習に汗を流した,プラダ 長財布。海沿いにある気仙沼向洋高は、校舎が壊滅的なダメージを受けたため、新学期は学科ごとに県内の校(本吉響高、気仙沼西高、米谷工業高)に分かれて授業を行う。校舎の復旧のめどは立たず、今後、全員が集まって練習できるかも分からないが、県立の星が復興への第歩をスタートさせた選手らは久しぶりに白球を追い続けた,UGG Saldi。グラブにうまく収まらず、バットにも思うように当たらない。だが、被災前まで当たり前だった感触が、とても懐かしかった。気仙沼西高のグラウンドで約時間、かみしめるように体を動かした気仙沼向洋高の川村桂史監督()は「今後どうなるのかという、子ども어어
    답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