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일상다반사(자유글)

시 한구절 - 노안 (김춘수의 꽃 아류작)

- 노안 -


네가 글씨를 읽어 주기 전에는

그건 하얀 바탕에 

깨알들 뿐이었다.


네가 글씨를 읽어 주었을때

깨알들은

내게로 와서 글자가 되었다.


네가 글자를 읽어 준 것처럼

나의 이 열정과 소망에 알맞은

누가 내게 책을 읽어다오

네게로 가서 나는

고마움의 밥을 사주고 싶다.


우리들을 모두 

노안이 올것이다.

그러기전에 서로에게

도움이 되는 하나의 멋진 눈이 되면 좋겠다.



* 김춘수 "꽃" 의 아류작인 최영협 "노안" 입니다.



이미지출처: http://wallpaperswide.com/eye_macro-wallpapers.html